quick_menu_tit

건강정보

진료시간안내

CONSULTATION HOUR

  • 평일 09:00 ~ 18:30
  • 토요일 09:00 ~ 13:00
  • 점심시간 13:00 ~ 14:00

일·공휴일 : 휴진

전화상담문의

  • 건강정보
  • 건강강좌

건강강좌


자세부터 호흡까지...코 세척, 안전하고 확실하게 하는 법
비강 세척은 만성 비염, 알레르기 비염, 축농증의 증상을 완화하는 효과적인 방법이다. 비강을 세척하면 코안에 염증 매개성분이 포함된 분비물과 알레르기 비염 등을 일으키는 항원은 제거할 수 있기 때문. 이를 통해 코막힘 및 목 뒤로 분비물이 넘어가는 후비루 증상을 감소시킬 수 있다. 여기에 더해 점막 섬모의 청소기능을 강화해 점막의 기능을 회복하는 효과도 있다.다양한 이점을 가진 코 세척. 하지만 잘못된 방법으로 세척하면 오히려 코 점막이 붓거나 귀에 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 코 세척은 정확한 방법으로, 안전하게 해야 진정한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코 세척 시에는 올바른 방법으로 해야 부작용을 막을 수 있다

세척 시 ‘생리식염수’ 사용비강을 세척할 때는 나트륨 농도가 0.9%인 생리식염수를 사용해야 한다. 이는 우리 몸의 나트륨 농도와 동일하게 맞춰진 것으로, 이 외에 다른 액체를 사용하면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대표적인 것이 바로 수돗물과 생수, 그리고 렌즈용 생리식염수다. 먼저, 나트륨 농도가 낮은 수돗물이나 생수를 사용하면 코 내부 조직이 부을 수 있다. 이는 삼투압 현상이 원인으로, 점막이 물을 흡수해 부풀어 코막힘 증상이 악화된다. 반대로, 나트륨 농도가 높은 액체를 사용하면 어떨까. 역시 삼투압에 의해 점막의 수분을 빼앗아 조직이 수축할 수 있다. 아울러, 콘택트렌즈용 생리식염수에는 방부제가 있으므로 사용을 피해야 한다.일회용 세척 분말을 생리식염수 대신 사용할 수 있는데, 이 경우 정수된 물이나 끓여서 식힌 물에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한편 생리 식염수는 30~35도로 미지근하게 데워서 사용해야 점막의 자극을 피할 수 있다.세척 시 자세는 고정세척에 필요한 도구와 생리식염수를 모두 준비했다면, 다음은 자세를 점검해야 한다. 콧구멍과 연결된 얼굴 뼈 안의 빈공간, ‘부비동’을 효과적으로 세척하기 위해서는 상체를 90도로 구부려야 한다. 이후, 세척하는 부위가 아래로 가도록 고개를 돌린다. 예를 들어, 우측 부비동을 세척할 때는 우측 코가 아래로 오게 고개를 돌려야 한다. 자세는 세척이 끝날 때까지 유지해야 한다. 만약 코에 세척액이 남아 있는 상태에서 고개를 들면 기도로 세척액이 넘어갈 수 있기 때문. 기도로 넘어가는 상황을 피해야 하지만, 혹 소량 넘어갔다면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 하이닥 이비인후과 상담의사 김진용 원장(명지이비인후과의원)은 하이닥 Q&A에서 “보통 사람에게는 기침 반사라는 몸의 보호작용이 있어, 기도로 넘어가면 기침을 하게 되어 생각보다 많은 양의 물이 넘어가지는 못한다”고 설명한 바 있다.세척 중 호흡은 ‘잠시 멈춤’세척 중 기도로 세척액이 넘어간다면 호흡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이 크다. 코에 세척 도구를 대고, 세척액을 흘려보낼 때는 숨을 잠시 멈춰야 한다. 혹 세척 중 숨을 쉬면 기도로 세척액이 넘어갈 위험이 있기 때문. 따라서 숨을 잠시 멈추거나 ‘아’하고 소리를 내는 것이 좋다. 아울러, 세척액이 빠져나가기 전 침을 삼키거나 코를 풀면 압력이 증가하여 이관으로 세척액이 들어갈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세척 후…고개는 좌우, 세척 도구는 거꾸로올바른 방법으로 세척을 마쳤다면, 고개를 숙인 자세를 유지한 상태에서 부비동에 남아 있는 세척액을 제거해야 한다. 고개를 좌우로 천천히 흔들면 남아 있는 세척액을 배출할 수 있다. 세척 도구는 물로 세척하여 물기가 완전히 빠져나가도록 거꾸로 뒤집어 말려야 한다. 한 번 사용한 세척액은 오염의 위험이 있으므로 24시간 이내에 사용하며, 시간이 지나면 버린다.아울러, 세척 후 코를 세게 푸는 것은 삼가야 한다. 코를 세게 풀면 통증, 중이염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 한편, 코스프레이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세척 10분 후 사용하면 흡수율을 높일 수 있다.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김진용 원장 (명지이비인후과의원 이비인후과 전문의)


이전글 : "핑 도는 어지러움, 뭐가 문제일까?"...어지럼증의 원인 [황수경의 건강칼럼]
다음글 : 자도 자도 피곤하다면? 수면다원검사 [알고 받는 건강검진]